본문으로 가기 주메뉴로 가기 카피라이트로 가기

보도자료

원자력의학원, 암(癌) 치료 '바이오마커 기술' 이전

데일리메디 2023-08-09 조회수 15 언론보도 보기

한국원자력의학원(원장 이진경)은 "암(癌) 치료 바이오마커 기술을 질병 진단 기술 및 치료제 개발 업체 압타머사이언스에 이전했다"고 4일 밝혔다. 


바이오마커는 단백질, 유전물질 DNA 등을 활용해 몸 속 변화를 파악하는 지표로서 암을 비롯한 각종 난치병 조기진단과 함께 치료 반응은 물론 예후를 파악하는 데 유용한 생체 표지자다.


황상구 한국원자력의학원 박사 연구팀은 신경세포 분화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HRP-3 단백질이 암세포에 많이 발현되면 방사선 치료 과정에서 암세포가 내성을 갖는 것을 확인했다.


HRP-3 단백질 억제로 방사선 치료 효과가 증진되는 기전을 환자 유전적 특이성 별로 규명했다. 


양 측은 지난 2019년 소량 혈액으로 암과 관련한 바이오마커를 측정해 진단 및 치료경과를 예측할 수 있는 키트 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HRP-3 관련 공동연구를 진행했다.


연구 결과를 토대로 개발된 방사선 내성 암 바이오마커 HRP-3와 HRP-3 억제제 및 진단 기술은 압타머사이언스에 기술 이전돼 방사선 내성 진단 검사에 활용되고 암 치료제로 개발될 예정이다.


한국원자력의학원 이진경 원장은“바이오마커 시장이 정밀의학 시대를 맞아 각광받고 있다”며 “이번 기술이전을 비롯해 의학원의 다양한 암 진료 바이오마커 개발 성과가 사업화를 이뤄 국민들에게 직접적인 혜택으로 돌아가기를 바란다”고 말했다.

  • 현재 페이지의 화면이 이해하기 쉽게 구성되어 사용하기에 편리합니까?
  • 현재 페이지에서 원하는 기능이 충분히 제공되었습니까?
  • 사용자가 원하는 페이지를 쉽게 찾을 수 있었습니까?

평가하기